성남도시개발공사 “안극수 시의원 주장 사실과 다르다”

징계처분 직원의 노동위 구제신청 관련 의혹 제기에 조목조목 반박

가 -가 +

장혜원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20:01]

 

성남도시개발공사는 ‘비위행위에 따른 징계처분 직원의 노동위 부당해고 등 구제신청에 따른 공사의 대응 논란’과 관련한 안극수 시의원의 기고문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성남시의회 안극수 의원(국민의 힘)은 21일 기고문에서 “시 감사를 거쳐 중징계를 받아 해임된 정 모 실장이 ‘부당하다’며 지방노동위원회에 제소 후 승소했는데, 공사 측이 직원 노무사와 신규 채용된 변호사 직원만으로 경미하게 대응해 고의적 패소를 유발했다는 의혹이 난무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공사 측은 입장자료를 통해 “이는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성남시 감사결과 중징계 처분요구에 따라 해임 처분한 사안을 경미하게 대응할 수 없으며, 고의적으로 패소를 유발시켰다는 의혹은 노동위의 심판사건 처리과정에 있어 있을 수 없다”고 안 의원 주장을 부인했다.

 

이와 관련 공사 측은 “2018년 10월 제240회 도시건설위원회의 도개공 행정사무감사에서 ‘공사 법무팀내 노무사 직원이 있음에도 외부 노무사에게 사건을 위임한 것은 예산 낭비’라는 지적이 나왔다”며 “이후 공사에서 해임된 정 실장이 지노위에 구제 신청한 사건이 처음 발생함에 따라 공사는 행감 지적 사항을 이행하기 위해 공사 전문노무사 직원에게 노동위 사건을 담당토록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안은 공사에서 올해 10월 7일 즉시 중앙노동위원회에 재심 신청했다”며 “더욱 강력히 대응하고자 외부 노무법인에 위임했다”고 밝혔다.

 

안극수 의원은 또 “정직 1개월 중징계를 받은 오 모 팀장이 법무팀장에서 시설정비 TF팀장으로 발령돼 부당한 전보인사라며 최근 지노위에 제소를 하자 공사 측은 정 실장과는 다르게 외부 법무법인까지 선임해 지노위에 강력한 대응을 하는 등 석연찮은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공사 측은 “이 또한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공사 노무사 직원에게 직속 상급자의 사건 대응을 맡도록 조치할 수 없어 공정한 처리를 위해 외부 노무법인에 사건을 위임했다”고 해명했다.

 

공사 측에 따르면 지노위에 부당전보로 구제 신청한 오 팀장은 법무팀에 소속된 공사 노무사 직원의 직속 상급자로, 2019년 3월 21일 법무팀장으로 발령 받아 2020년 8월 19일 전보되기 전까지 함께 근무하며 업무를 담당해 왔다. 때문에 불과 얼마 전까지 직접 모시던 상사의 사건을 수행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한편 성남시의회 김정희 의원(국민의힘)이 대표발의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해임 촉구 결의안’은 지난 9월 소관 상임위인 도시건설위에서 경찰 수사 진행을 사유로 심사보류됐으나, 지난 13일 상임위에서 여야 의원 만장일치로 통과돼 오는 23일 본회의 처리를 앞두고 있다.

 

 

 

 

 

 

 

 

 

 

 

 

 

장혜원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성남포커스. All rights reserved.